#바이낸스 #Binance

바이낸스, Binance


외신 “셀시우스 경영진 파산보호 신청 반대”

암호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우스(CEL) 소속 변호사가 경영진에 미국 연방파산법 11조에 의한 파산보호 신청을 권장하고 있지만 경영진이 반대하고 있다”고 더블록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챕터11은 파산법원의 감독 하에 기업 회생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하는 미국의 제도다. 미디어는 “셀시우스 경영진은 이러한 변호사의 제의에 반대하는 입장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상당수 고객들이 셀시우스의 파산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챕터11을 신청하게 되면 셀시우스에 고객들이 갖고 있는 담보 포지션은 미국 달러로 표시되도록 바뀌며, 그와 동시에 고객은 채권자 목록에 추가된다”고 전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비탈릭 “암호화폐 하락장, 예상보다 늦게 왔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ETH) 창업자가 최근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하락장에 더 일찍 진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놀랍다. 나는 지난해 이어진 강세장이 끝나고 암호화폐 시장이 하락할 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부테린은 “암호화폐는 일반적으로 이전 최고점을 넘어선 후

#바이낸스 美 법원 “힌먼 발언 담긴 영상 제공해야” 리플(XRP)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미등록 증권 판매’ 소송 담당 판사인 사라 넷번이 윌리엄 힌먼 연설 영상을 확보할 수 있게 해달라는 리플 측의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유투데이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리플은 이번 소송과 관련해 힌먼의 발언이 담긴 영상을 확보하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바이낸스 브레드 갈링하우스 “SEC와 소송 비용 1억 달러 이상 예상” 리플(XRP)의 브래드 갈링하우스(Brad Garlinghouse) 대표가 최근 한 인터뷰에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소송 비용으로 1억 달러(약 1300억원) 이상을 지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고 핀볼드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갈링하우스는 “소송이 모두 끝날 때 쯤이면